이통3사, 유심 가격 일제히 1100원 인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30 18:25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가 유심(USIM) 가격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유심 가격이 비싸다는 지적이 이어졌는데, 이통3사의 이번 조치로 소비자 불만이 잠재워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 / 유진상 기자
30일 KT는 31일부터 3G 유심과 LTE 유심의 가격을 내린다. 이에 따라 기존 8800원이던 LTE 유심은 7700원(VAT포함), 5500원이던 3G 유심은 4400원(VAT포함)이 된다.

LG유플러스도 31일부터 유심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 소비자는 8800원이던 유심을 77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유심 가격인하 시행을 두고 고심한 끝에 3월 31일에 인하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는 가격경쟁력을 위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하루 뒤인 4월 1일부터는 SK텔레콤이 유심 가격을 인하한다. SK텔레콤은 근거리무선통신(NFC)유심과 일반유심 2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각 8800원과 6600원에 판매되던 유심은 각각 7700원과 5500원이 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인하 여력은 없지만 가능한 최대 인하폭을 적용한 것이다"라며
"물류 운영 관리비 등 발생하는 비용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