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오리온·스마프, 감자 재배 스마트化 앞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4.26 11:00
SK텔레콤이 오리온, 스마프(농업분야 벤처) 등과 손잡고 감자 재배농가 스마트화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오리온, 스마프는 25일 경북 구미에 위치한 오리온 감자 계약 재배농가에서 그동안 스마트팜 기술 적용이 어려웠던 감자 재배농가에 '지능형 관수∙관비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유웅환 SK텔레콤 오픈콜라보센터장, 박상용 오리온 AGRO부문장, 채한별 스마프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감자 재배농가 농장주가 스마트폰을 활용해 ‘지능형 관수관비 솔루션’을 작동시키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지능형 관수∙관비 솔루션은 SK텔레콤과 SK텔레콤의 오픈콜라보 벤처기업인 스마프가 함께 개발한 노지재배용 스마트팜 기술이다.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을 활용해 온도∙습도∙강수량 등 작물 재배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분석하고, 필요한 물과 양분을 자동으로 산출해내 효율적 관리가 가능하다.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원격제어도 가능해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된다.

SK텔레콤은 솔루션 운용에 필요한 IoT 씽플러그 플랫폼 및 로라망 네트워크 제공, 솔루션 구축 비용을 지원한다. 스마프는 솔루션 구축 및 최적 알고리즘 개발, 솔루션 사용법 교육 등을 맡는다. 오리온은 계약 재배 농가 선정, 씨감자 및 데이터 제공, 재배 기술 자문 등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농업 분야에서 자사의 첨단 ICT 기술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성공 사례 창출을 통해 글로벌 사업 모델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