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세포탈 혐의 LG그룹 압수수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5.09 14:54
LG그룹이 탈세혐의로 검찰에 압수수색을 당했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 / 조선일보DB
9일 LG와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 본사 재무팀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측은 LG의 세무·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사는 검찰이 국세청으로부터 LG그룹 사주 일가가 소득세를 탈루했다는 고발에 따라 이뤄졌다.

LG그룹 한 관계자는 "일부 특수관계인이 시장에서 주식을 매각하고 세금을 납부했는데 금액의 타당성에 대해 과세 당국과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