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청정 면적 확 늘린 시스템에어컨으로 B2B 시장 공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5.28 11:03
LG전자는 휘센 시스템에어컨을 앞세워 에어솔루션 분야 기업 간 거래(B2B) 시장 확대에 나선다.

LG전자는 28일 휘센 시스템에어컨(모델명 RNW1450T2S)이 탑재한 공기청정기능에 대해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CAC)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LG전자 ‘휘센 시스템에어컨’. / LG전자 제공
휘센 시스템에어컨은 CAC 인증을 통해 청정 면적이 147㎡(44.5평)까지 가능하다고 인정받았다. 일반적으로 초등학교 교실 면적이 66㎡(20평)쯤임을 감안하면 제품 한 대로 교실 두 개 규모의 면적을 청정할 수 있다.

LG전자는 3월 시스템에어컨에 공기청정기능을 탑재하고 CAC 인증을 취득했다. 이번에 인증받은 공기청정 면적은 앞서 인증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났다.

LG전자는 에어솔루션 분야 B2B시장이 매년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휘센 시스템에어컨이 이 수요를 충족시키는 최적의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휘센 시스템에어컨은 PM1.0(지름 1마이크로미터(㎛)인 먼지) 극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탑재했다. 또 ▲일반먼지를 제거하는 '프리필터' ▲정전기를 활용한 '음이온필터' ▲극초미세먼지까지 대부분 제거하는 '극초미세먼지필터' ▲생활악취를 제거하는 '광촉매필터' ▲유해세균을 제거하는 '제균이오나이저' 등 5단계 공기청정 시스템을 적용했다.

유·무선 리모컨에는 공기 중의 먼지농도가 표시되며, 제품 본체에 적용한 LED 램프는 실내 공기질에 따라 4단계로 색이 바뀐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미세먼지 제로 프로젝트'를 시행 중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와 협업해 공기청정기능을 탑재한 휘센 시스템에어컨을 시범 공급하고 있다.

#휘센시스템에어컨 #LG전자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에어컨 #B2B #CAC #스타벅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