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최고 인기 중고폰은 '갤럭시S8'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15 15:08
5월 가장 인기가 높았던 중고폰 모델은 갤럭시S8으로 나타났다.

5월 중고 스마트폰 판매량 순위. / 착한텔레콤 제공
착한텔레콤은 지난 5월 주요 온라인 쇼핑몰과 알뜰폰 매장에서 판매된 중고폰 2591건을 분석한 결과 중고폰 판매량 1, 2위는 삼성전자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가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 점유율은 각각 19.5%와 13.3%을 기록했다. 두 제품 점유율을 합하면 32.5%로, 전체 중고폰 판매 3분의1을 차지한다.

뒤를 이어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가 3위와 4위, 7위를 기록하며 갤럭시 제품군이 상위 10위권 내 5개를 차지했다.

애플은 아이폰7(5위)과 아이폰6+(8윌), 아이폰6S(9위), 아이폰6(10위) 등 4개 제품이 10위권에 포함됐다.

6위를 기록한 LG전자 G6는 중고폰 시장에서 외면 받던 전작 G5와 V10에 비해 인기를 회복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지난 3월 갤럭시S9 출시 후 갤럭시S8시리즈 중고폰 판매량이 급증했다”며 “A급 이상 프리미엄 중고폰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중고폰 시세가 떨어지지 않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신3사의 선택약정할인제도 확산 및 알뜰폰사업자의 저렴한 요금 경쟁 속에서 중고폰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