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 ‘HDR10+’ 생태계 확대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21 10:03
삼성전자가 21일부터 20세기폭스·파나소닉과 함께 ‘HDR10플러스(+) 인증·로고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하며 HDR10+ 생태계 확산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HDR10+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이다.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주는 최신 HDR 규격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글로벌 콘텐츠, 시스템온칩(SoC), 마스터링 업체 등 40개사가 참여한다.

HDR10플러스가 적용된 삼성전자 QLED TV 이미지. / 삼성전자 제공
프로그램 주요 내용은 ▲기술 테스트 상세 사양 정의 ▲인증 로고 제공과 사용 가이드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로고와 기술 사용료를 무료로 제공한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2018년형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 적용된 이 기술은 별도의 라이선스 비용이 들지 않는다.

삼성전자는 워너브라더스·아마존과 함께 콘텐츠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와 연내 국내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협력 중이다.

콘텐츠 마스터링 업체인 딜럭스·시나리스트·아템은 4월 국제방송장비전시회인 ‘NAB 2018’에서 시연을 통해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위한 HDR10+ 생태계가 준비됐음을 알렸다.

또 HDR10+ 시청 플랫폼 구축을 위해 글로벌 IC 업체인 대만 엠스타·노바텍, 중국 하이실리콘, 일본 소시오넥스트 등과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