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민회 CJ오쇼핑 前 대표, CJ ENM 대표로 선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27 15:10
CJ는 7월 1일 출범하는 CJ ENM 신임 대표로 허민회 총괄부사장을 선임한다고 27일 밝혔다. CJ ENM 대표 직속으로 ‘E&M’ 부문과 ‘오쇼핑’ 부문을 만들고, 허 총괄부사장을 대표 겸 E&M 부문 대표로, 허민호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부문 대표를 오쇼핑 부문 대표로 각각 선임했다.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출범하는 CJ ENM 첫 수장을 맡게 된 허민회 대표는 CJ주식회사 경영총괄 및 CJ푸드빌 대표,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등을 거쳐 2016년 5월부터 CJ오쇼핑 대표를 맡았다.

허민회 CJ ENM 신임 대표(왼쪽)와 허민호 CJ ENM 오쇼핑부문 대표. / CJ 제공
허민호 CJ ENM 오쇼핑부문 대표는 2008년부터 CJ올리브영의 대표를 10년간 맡아 헬스&뷰티 스토어라는 신개념 유통 플랫폼의 안착에 기여한 유통 전문가로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하는 온·오프라인 머천다이징,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선도 등에 있어 높은 안목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다.

CJ는 허민호 대표의 이동으로 공석이 된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부문 대표로는 구창근 CJ푸드빌 대표가 선임됐고, CJ푸드빌 신임 대표로는 정성필 CJ CGV 국내사업본부장이 임명됐다.

구창근 대표는 그룹 내 가장 젊은 CEO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CJ 기획팀장, 전략1실장 등을 거치며 그룹내 주요 사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키웠으며, 2017년 7월부터 푸드빌 대표를 맡아 외식서비스 사업의 성장 돌파구를 마련하는 등 경영 능력을 입증했다.

정성필 CJ푸드빌 신임 대표는 CJ헬로비전과 CJ CGV의 CFO를 지낸 ‘재무·관리통’으로 2017년 3월부터 CGV 국내사업본부를 맡아 현장경험을 쌓았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