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5명의 아들 위해 비밀스런 사립학교 운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6.27 16:25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겸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 창업자가 미국 공교육에 도전해 사립학교를 직접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IT 전문 매체 아스테크니카는 25일(현지시각) 머스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위치한 스페이스X 본사 부근에 '애드 아스트라(Ad Astra)'라는 사립 학교를 운영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 일론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머스크는 2014년 로스앤젤레스 유명 사립학교에 다니던 자기 아들 5명을 위해 애드 아스트라를 세웠다. 현재 머스크의 자녀 외에 7~14세 사이의 스페이스X 임직원의 자녀와 호손 지역 학생 40명이 애드 아스트라에 다닌다.

애드 아스트라는 전통적인 학교보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에 가까운 분위기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제나 성적 평가가 없으며 팀 단위로 함께 공부한다. 애드 아스트라는 언어·음악·운동 대신 수학·과학·공학·윤리에 중점을 뒀다.

머스크는 2015년 중국 TV에 출연해 "일반 학교에서는 내가 생각한 교육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내가 학교를 세우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애드 아스트라가 미 국세청(IRS)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학생들은 강의실과 화학 실험실, 화이트보드, 맥북 랩톱 등을 갖춘 환경에서 공급한다. 학비를 포함해 모든 비용은 머스크가 댄다. 머스크는 2014년과 2015년에 애스 아스트라에 47만5000달러(5억3071만7500원)를 투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