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VFX 전문기업 ‘포스크리에이티브파티’ 220억원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7.02 09:03
엔씨소프트는 VFX(Visual Effects, 시각특수효과) 전문기업 ‘포스크리에이티브파티(4th CREATIVE PARTY, 이하 포스)’에 220억원을 투자했다고 2일 밝혔다.

포스는 2009년 설립한 VFX 전문기업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VFX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설립 이후 최근까지 ‘옥자’ (2017년, 감독 봉준호), ‘아가씨’ (2016년, 감독 박찬욱), ‘대호’ (2015년, 감독 박훈정), ‘설국열차’ (2013년, 감독 봉준호), ‘괴물’ (2006년, 감독 봉준호), ‘올드보이’ (2003년, 감독 박찬욱) 등 영화 180여편의 VFX 제작 파트너로 참여했다.

최근에는 애니메이션 기획 및 제작, 테마파크 특수영상,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 기술을 확보하며 디지털 미디어 전문 기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포스와 자사의 지식재산권(IP, Intellectual Property) 애니메이션화, 최신 디지털 영상 제작 기술 공유 등 다양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애니메이션과 게임 등 디지털 미디어 영역에서 전략적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전형 포스 대표는 “양사가 IP 활용 및 디지털 미디어에 대해 추구하는 방향이 같은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사가 종합 미디어 콘텐츠 그룹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는 새로운 미래 기술 확보 및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국내외 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게임 개발사를 비롯해 웹툰 및 웹소설 플랫폼/제작사 등 사업적 시너지를 위한 전략적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