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SoC, D·N·A로 지능형 인프라 탈바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7.09 20:15
국가 인프라(SoC)에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기술이 이식돼 지능형 SoC로 탈바꿈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화진흥원과 함께 9일, 서울교통공사에서 SoC 지능화 혁신을 위해 2018년 스마트 SoC 선도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SoC는 사회간접자본으로서 운수(통신·용수) , 전력과 같은 동력 및 공중위생 등 산업 발전의 기반이 되는 여러 공공시설을 말한다.

지하역사 공조시스템 지능화 개념도. / 과기정통부 제공
착수 보고회는 과기정통부를 비롯한 서울교통공사, 오산시, 대구시 등 관련기관 관계자, 디에이피, 인텔리빅스 등 사업 참여기업, SOC-ICT협의회 운영위원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 유관기관 등과 함께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영위하도록 지능화기술을 활용해 국가 SoC를 혁신하는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를
발굴해 왔다.

과기정통부는 사회적 시급성 및 파급효과 등을 고려, 2018년 60억 규모의 3개 사업(사업 당 2년 지원)을 우선 추진한다.

올해 추진하는 사업은 지하역사 공조시스템 지능화와 스마트 안전사회 구축 솔루션 개발, 실시간 교통량 기반 지능형 교통서비스다.

지하역사 공조시스템 지능화 사업은 지하 역사의 미세먼지를 자동으로 관리, 이용자에게 쾌적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서울 교통공사와 함께 지하역사
에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발생되는 미세먼지가 확산되는 시간, 경로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예측한다. 이를 바탕으로 공기정화장치를 최적 상태로 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보다 쾌적한 공기를 시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 안전사회 구축 솔루션 개발은 길을 잃은 치매환자를 지능형 CCTV가 추적, 신속하게 신변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오산시와 협력해 오산시 관제센터에서 운용하는 CCTV가 생성하는 다양한 영상 정보를 심층학습으로 분석해 스스로 이상 징후를 파악하고 자동으로 관제센터에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실시간 교통량 기반 지능형 교통서비스는 교통신호를 실시간으로 최적화해 교통정체를 해소하는 과제다. 과기정통부는 대구시와 함께 도로 통행량, 교차로 대기 차량수, 차량 행렬 길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해 최적의 교통운영 솔루션을 개발하고 시민에게 원활한 교통 흐름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영해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 등 DNA 관련 정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은 DNA 기술을 SOC에 시범 적용해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성공 모델을 만드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향후 관계부처와 협력해 시범사업 결과물이 전국으로 확산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