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재난망 광고에 ‘국민의사’ 이국종 교수 출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7.22 12:24
KT는 ‘국민의사’ 이국종 교수가 속한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해양경찰청과 함께 찍은 국가재난안전망 TV광고를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광고는 7월 초 진행된 ‘해상응급환자 긴급구조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현실에서 벌어질 수 있는 해양사고와 구조 상황을 보여준다.

KT 5G 재난안전망 TV광고 스틸컷. / KT 제공
바다 위 어선의 과열·폭발로 선박 화재 및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재난 신고가 접수되면 KT 재난안전 플랫폼의 비행장비와 카메라가 조난자를 발견해 해양경찰 컨트롤타워에 영상을 전달한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증강현실(AR) 글래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 상태를 이국종 권역외상센터 교수에게 전달해 부상자를 함께 치료한다.

광고에서는 KT의 무인 비행선 드론인 ‘스카이십‘이 바다 위에서 조난 상황을 발견한다. 이동형 통제 센터인 ‘스카이십 씨스리(C3)’가 스카이십과 실시간으로 통신해 응급 환자 구출과 치료를 지원했다.

광고 속 이국종 교수의 출동 장면은 연출 영상이 아닌 합동훈련이 있던 날 새벽의 실제 응급환자 발생 상황이다. 이 교수와 의료진이 재빠르게 옷을 갈아입고 뛰어나가는 장면, 비상상황의 호출음 등도 실제 상황의 긴박함을 담았다.

이 교수는 헬리콥터 씬 등 위험이 따르는 모든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수술하는 장면을 위해 직접 돼지고기를 공수해 모의 수술을 연출하는 등 촬영 현장을 이끌었다.

이 교수는 “국가재난안전망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이번 기회로 높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