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이재용 부회장 회동…혁신·투자·미래전략 나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8.06 19:2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미래성장동력 발굴과 동반성장책을, 이 부회장은 차세대 주력 사업으로 낙점한 바이오 산업 규제완화와 혁신 생태계 조성 방안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우리나라 경제가 중요한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철저한 대비와 변화 대응책을 마련해달라고 이 부회장에게 말했다.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 불공정거래 관행 개선도 함께 주문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기념촬영 현장. / 조선일보DB
이에 삼성전자측은 반도체 초격차를 유지하고, 인공지능과 5G 이동통신 등 미래 성장 사업에 집중 투자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사내벤처 C랩과 같은 창의적 아이디어 사업화도 돕겠다는 반응이었다.

한편으로는 제2의 반도체로 바이오 사업 투자와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답하며 사업 육성을 위해 관련 규제를 완화해 달라는 당부도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이에 기업의 혁신 성장을 돕고 국가핵심기술 지정 등 지원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만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고 가치와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며, 국민이 자부심을 느끼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예상됐던 삼성전자의 고용확대 및 투자 계획은 이 자리에서 상세히 다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