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前LG유플러스 부회장, 상반기 16억9600만원 보수 받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8.14 19:47
권영수 전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8년 상반기 보수로 16억96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영수 부회장. /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14일 반기보고서에서 권 부회장이 상반기 급여 7억3600만원, 상여 9억6000만원을 받았다고 공시했다.

황현식 부사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5억700만원을 가져갔다. 황 부사장은 상반기 급여 2억4700만원, 상여 2억6100만원을 받았다.

하현회 부회장은 보고서 작성 기준일에 기타비상무이사로 등재돼 있어 제외됐다.

LG유플러스는 "2017년 매출 9조4000억, 영업이익 8200억 등 계량지표 면에서 성과를 창출했다"며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비전제시 및 사업구조 변화를 이끌어내는 점 등을 고려해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