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기반 실감미디어 등 국책과제 성과물 시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8.30 14:13
SK텔레콤은 30일 경기도 분당에 있는 분당사옥에서 ‘5G 기반 실감미디어 및 응용서비스’ 국책 과제 최종 결과 보고를 통해 주요 성과물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국내 사업자 주도로 5G 시대에 미디어 핵심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5G 서비스 생태계 조성과 확산을 위해 시작됐다.

SK 텔레콤은 2016년 5월 국내 강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했다. 컨소시엄 참여 기업은 SK텔레콤, 에스피테크놀러지, 픽스트리, 미디어프론트, 마이크로비젼, 아바비젼, 지에프티,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 타이탄플랫폼 등이 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컨소시엄은 2018년 4월까지 연구과제를 수행했고, 30일 최종 연구 성과를 평가 받기 위해 성과물을 공동으로 전시·시연 했다.

이번 행사에서 시연된 기술은 ▲고해상도·저지연 360도 영상전화 ▲UHD 해상도 360도 인코더·디코더 ▲스마트 월·테이블 ▲무안경 입체 디스플레이 ▲IoT 드론 관제 시스템 ▲AI 탁상형 Social Robot 등이 있다.

SK텔레콤은 또 2017년 개최한 ‘5G 융합 서비스 공모전’에서 최종 수상한 리얼리티 리플렉션, 보이스테크, 빅토리아 프로덕션 등 스타트업 3개 업체도 이번 행사에 참여하도록 도왔다. 이들은 인공지능과 증강현실·가상현실 기술 기반 미래형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 컨소시엄은 국책과제를 통해 70건쯤의 특허를 출원했고, 스마트월·무안경 3D 디스플레이 등 기술은 이미 상용화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시대를 맞아 단순히 보고 즐기는 것을 넘어 사무·산업 현장에서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미디어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