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갤럭시노트9 발화 주장 나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9.17 11:19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가 미국에서 발화 논란에 휩싸였다.

16일(현지시각) 미국 CBS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내 한 갤럭시노트9 사용자는 뉴욕 퀸스 카운티 대법원에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갤럭시노트9에 저절로 불이 붙었다고 주장했다.

삼성 갤럭시노트9 오션블루. / 삼성전자 제공
이 사용자는 갤럭시노트9이 갑자기 뜨거워져 이용을 중단하고 가방에 넣었는데, 이내 휘파람 소리와 함께 가방에서 짙은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가방 안 물건을 모두 쏟아내 갤럭시노트9을 빼냈고, 다른 행인이 옷으로 스마트폰을 집어들어 양동이 물 속에 던져넣어 불을 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며 삼성전자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한편, 갤럭시노트9 판매를 일시 중지하는 법원 명령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는 이번 사건이 2년 전 최악의 단종 사태를 불러일으킨 갤럭시노트7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했다. 갤럭시노트7은 당시 배터리 결함으로 밝혀진 발화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조기 단종 수순을 밟은 바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