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대입수능 D-50, 똑똑한 수능 준비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9.26 17:33
여러명이 공유해 꼼꼼히 확인하고 다시 학습하는 똑똑한 IT기술 활용 공부법이 대입 수능을 앞두고 주목받고 있다.

26일 2019학년도 대입수능이 50일 남겨둔 가운데, 다양한 에듀테크 기업들이 수능을 겨냥한 똑똑한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내세우며 입시 준비에 바쁜 수능생을 돕는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수험생들은 오프라인 학원의 특강을 신청하거나 인터넷 강의를 듣는 방식으로 수능을 대비해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에듀테크의 발달로 개인별 학습 수준과 상태에 따라 똑똑한 맞춤형 학습으로 할 수 있다.

◇ 캠스터디를 하며 순공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관리형 스터디’

공부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올리는 ‘봇노잼’은 구독자 34만명을 거느린 인기 유튜버다. 책을 들여다보는 모습이 짧게는 3시간에서 길게는 11시간까지 이어지는데, 이때 구독자들도 ‘봇노잼’과 함께 공부를 한다.

영상을 생중계하는 ‘캠스터디’ 방식은 현재 수험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학습 방법중 하나로 꼽힌다. 이 방식은 꾸준히 순공(순수 공부)시간을 확보하고 학습 루틴을 형성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캠스터디 형태의 그룹 온라인 스터디 ‘관리형 스터디’. / IT조선 DB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는 이를 활용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온라인 그룹 스터디 서비스 ‘관리형 스터디’다. 이 서비스는 캠스터디의 단점을 보완하고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스터디에 임할 수 있도록 돕는다. 수험생들은 수능 전까지 공동의 목표를 가진 팀원들과 순공 시간을 늘려가며 공부할 수 있다.

철저한 출석 체크 시스템으로 1분만 지각하더라도 시스템에 입장할 수 없고, 정해진 학습 시간 중에는 임의로 퇴장할 수 없는 등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특히 감독관이 실시간으로 스터디를 감시하며 패널티를 부여해 스터디 구성원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학습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 나만의 모바일 학습 다이어리로 더 스마트한 기록...공스타그램 전용 앱 ‘타카’

앱을 활용해 학습 다이어리를 꾸미고 여러 수험생들과 공유하고 목표를 세워 공부하는 앱도 인기다. 공스타그램 전용 어플 ‘타카(taca)’는 혼자가 아닌 여러 수험생들과 함께 공유하며 공부 목표를 인증하고 실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앱은 자신의 하루 계획과 결과, 필기 공책, 문제집, 성적 등 목표 달성을 위해 실천한 일상사진을 올리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며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다.

공스타그램 전용 앱 ‘타카(taca)’/ IT조선 DB
어디에서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 태그로 남길 수 있어 학원이나 도서관, 강사, 문제집 등에 대한 유용한 정보도 자연스럽게 얻을 수 있다.

같은 목표를 세운 도전자들이 모여 진행하는 ‘챌린지’ 기능은 ‘아침 7시에 일어나기’, ‘실전 문제 하루 100개 풀기’ 등 같은 목표를 갖고 있는 친구들과 함께 인증을 하며 도전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해 막바지 수능 준비를 위해 활용하기에 유용하다.

◇ 수능 실전에 돌입할 수 있게 해주는 ‘수능타이머’...실전 문제 풀이 어플도 등장

대입 수능 50일을 남겨두면서 실전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앱도 주목받는다. 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수능 당일에 맞는 생활패턴과 생체리듬을 만들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특히 빠르면 한달전에는 수능 시험 당일과 동일한 실전 준비를 통해 최적의 생체리듬이 되도록 반복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수능타이머 앱 서비스 이미지 / IT조선 DB
이를 위한 실제 수능 시간과 동일한 패턴으로 시간 관리를 도와주는 앱이 나왔다. 모의고사, 수능문제 시간관리 타이머 어플인 ‘수능타이머’는 훈련, 실전, 공부의 세 가지 모드로 구분되어 문제 별로 소요된 시간을 확인하거나 실제 시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모바일 기반 문제풀이 검색 서비스 ‘콴다’ / IT조선 DB
기본 개념을 바탕으로 실전 감각을 극대화 시키기 위한 문제 풀이에 집중하는 것도 중요하다. 모바일 기반 문제 풀이검색 서비스 ‘콴다’는 모르는 문제를 사진으로 찍어 올리기만 하면 3만명의 명문대 출신 교사들이 자세히 풀어주는 질문답변 서비스다.

기존에 있는 문제 풀이의 경우 평균 6초만에 해당 풀이를 검색해 보여주고, 새로운 질문도 풀이를 해주기 때문에 모르는 문제를 바로바로 해결할 수 있다.

에듀테크 서비스 관계자는 "본격적인 대입 수능이 다가오면서 이제 시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학습 효과를 높이는 것이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실전과 같이 진행되는 다양한 방식의 에듀테크 서비스를 적절하게 활용한다면 수능 당일 최상의 조건에서 문제를 풀어나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