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러브레터 3300건 감사…개혁 출발점 삼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0.01 19:27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일, 3300건의 ‘러브레터’를 보낸 포스코 이해관계자 및 일반인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최 회장은 7월 27일 취임 전부터 포스코 100년 성장을 위한 전략을 구상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이해관계자 및 일반인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 포스코 제공
최 회장은 포스코 뉴스룸, 홈페이지, 사내 게시판 등 소통 채널을 통해 "지난 석달 동안, 주주, 고객사, 공급사, 협력사 등 많은 이해관계자와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 일반 국민까지 다양한 의견을 주셨다"며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 후손에게도 가족 같은 기업이 돼달라는 당부가 많았고, 협력사와 상생을 주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며 "작은 것부터 하나씩 고쳐,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포스코 러브레터로 명명된 아이디어 수렴 창구는 7월부터 3개월간 3300건의 아이디어가 등록됐다.

최 회장은 러브레터가 미래 포스코 개혁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 접수를 종료하지 않고 앞으로도 상시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드러냈다.

최 회장은 접수된 의견을 수렴해 취임 100일이 되는 11월 초에 포스코 개혁 과제를 발표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