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와 3.3% 임금 인상 합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0.09 12:50
아시아나항공이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조(이하 조종사노조)와 임금교섭을 완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 18일 노사합의로 도출된 ‘2018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노조원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82.2%로 가결됨에 따라, 8일 오후 조종사노조와 조인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8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실시된 ‘2018 임금교섭’ 조인식에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왼쪽)과 김영곤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제공
8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본사에서 실시된 2018 임금교섭 조인식에는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과 김영곤 조종사노조 위원장이 참석해 합의서에 서명했다.

조종사노조와 2018 임금교섭은 8월 첫 교섭을 실시한 이래 총 일곱 차례 이뤄졌다. ▲기본급 인상(직급별 초호봉 기장 25만원/월, 부기장 15만원/월) ▲연한수당 인상(선임기장 15만원 인상, 선임부기장 2만9000원 인상) ▲중∙소형기 기장 비행수당 단가 1000원 인상 ▲화물기 비행수당 단가 인상(10%→20%) 등 내용으로 합의됐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