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한국전자전2018서 8K TV·AI가전 등 전략 제품 전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0.24 11:03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한국전자전(KES) 2018’에 나란히 참가해 전략 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한국전자전 2018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 전경.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세상에 없던 라이프'라는 콘셉트로 전시장을 구성하고 관람객이 ‘QLED 8K’, ‘갤럭시노트9’, ‘갤럭시A7’, ‘에어드레서', ‘건조기 그랑데' 등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체험존은 ▲화질 비교 ▲의류 관리 ▲게이밍 ▲카메라 촬영 등 주제로 구성해 관람객이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제품과 콘텐츠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에 수여하는 ‘KES 이노베이션 어워드'에서 QLED 8K TV로 ‘최고의 신제품'에, ‘갤럭시노트9’으로 ‘최고의 콘텐츠'에 선정됐다.

한국전자전 2018에 마련된 LG전자 부스 전경. / LG전자 제공
한편, LG전자는 인공지능(AI) 브랜드 ‘씽큐'를 전면에 내세웠다. 부스의 절반 이상을 AI 전시존인 ‘씽큐존'으로 구성해 거실, 주방, 세탁실 등 다양한 생활 공간에서 AI 기반 스마트 홈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24일 출시된 LG전자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씽큐' 체험존도 마련됐다. LG전자는 V40씽큐의 펜타(5개) 카메라를 집중적으로 부각하며 관람객이 다양한 사진을 직접 찍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초프리미엄 가전 ‘시그니처' 전시존과 모든 제품군에 무선 인터넷 기능을 기본 탑재한 빌트인 주방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존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