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한일 8K UHD 기술 협력 워크숍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0.25 10:44
KT스카이라이프는 24일 상암동 본사에서 한국과 일본 간 8K UHD 와 관련한 기술 협력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 / KT스카이라이프 제공
일본은 총무성 주도 하에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8K 위성 시험방송을 선보였으며, NHK는 2017년부터 하루 8시간 편성으로 8K UHD 실험방송을 진행하는 등 한국 보다 한 발 앞서 8K UHD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일본 통신 전자기기 전문 기업 NEC가 일본 대표 사업자로 참여하고, 국내에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SMIT) ▲영남대학교 등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8K UHD 전송 기술 방식과 8K 방송의 현황을 짚어보고 5G와 위성 간의 결합 등 차세대 방송 방향에 대해 토론을 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2월 8K UHD 실험 방송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당시 KT스카이라이프는 ETRI, 삼성전자와 천리안 위성을 통해 전송된 8K UHD 영상을 국내 최초로 전국 단위 방송을 시연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2019년 2월에는 삼성전자의 QLED 8K TV와 천리안 위성을 이용해 2차 8K UHD 실험 방송을 추진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