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GSMA 이사회 멤버로 재선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1.13 11:35
SK텔레콤은 박정호(사진) 사장이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멤버로 재선임 됐다고 13일 밝혔다.

GSMA는 박정호 사장을 포함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GSMA를 이끌 이사회 멤버를 12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이사회 멤버 임기는 2년이며 SK텔레콤은 2009년부터 12년 연속으로 GSMA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게 됐다.

GSMA는 세계 220개국 750개 통신사업자로 구성된 협의체다. GSMA 이사회는 글로벌 통신사의 최고경영자(CEO)급 임원으로 구성된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GSMA가 공개한 GSMA 신임 이사회는 SK텔레콤을 비롯해 미국 버라이즌 과 AT&T, 일본 소프트뱅크와 NTT 도코, 중국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유니콤, 차이나 텔레콤, 인도 바르티 에어텔, 독일 도이치 텔레콤 등 세계 주요 25개 이동통신 사업자 경영진과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 등 26명으로 구성됐다. 미국, 중국, 일본 등은 복수의 의석을 유지했다.

새로 선임된 이사회 멤버는 일본 소프트뱅크, 싱가포르 싱텔, 호주 텔스트라, 인도 릴라이언지오 등이다.

GSMA는 총 25개의 이사회 의석 중에 가입자 및 매출액 기준으로 지정석 13개를 선정한다. 나머지 12개의 의석은 사업자의 신청을 받아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 기여도 등을 바탕으로 2년마다 새로 선정한다.

SK텔레콤 한 관계자는 "향후 2년간 GSMA 회원사와 함께 5G, AI, 미디어 등 뉴ICT 영역에서 글로벌 모바일 생태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