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하나·KB국민카드와 AI 금융 개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1.15 11:49
SK텔레콤은 최근 하나카드, KB국민카드와 각각 오픈플랫폼을 기반으로 AI 금융서비스 개발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2019년 상반기 중 AI ‘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하나·KB국민카드 혜택 조회, 인근카드 영업점 조회, 카드관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성민 하나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왼쪽)과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이 15일 성울 을지로 T타워에서 오픈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3사는 또 개인 인증 방식 적용 후 결제 예정금액, 잔여한도, 결제 예정일, 포인트 잔액, 카드 이용내역 등 개인화 조회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누구 기반 카드발급신청, 청구금액결제 등 서비스도 내놓을 방침이다.

이용 고객은 AI 누구에게 ‘하나카드(KB국민카드)에서 할인율이 제일 높은 카드 추천해줘’, ‘하나카드(KB국민카드) 할인혜택 알려줘’, ‘하나카드(KB국민카드) 이번 달 결제 예정 금액 알려줘’ 등 음성으로 카드 관련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하나·KB국민카드 외에도 이웃닷컴(e알리미, 학교 알림장 안내 서비스), SK E&S(도시가스 요금 조회) 등과 오픈 플랫폼 기반 AI서비스 개발을 진행 중이다. 또 오픈 플랫폼 공개 이후 다수 개발자가 오픈플랫폼 ‘누구 디벨로퍼스’를 기반으로 한 ‘플레이’를 개발해 심사를 진행 중이다.

박명순 SK텔레콤 AI 사업 유닛장은 "하나·KB국민카드와 업무협약은 AI 스피커에 신용카드 관련 서비스를 도입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기업과 개발자가 더욱 쉽게 누구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오픈 플랫폼을 지속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