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국제 오일·가스산업박람회서 고품질 에너지강재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1.27 15:22
포스코가 27일부터 29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에서 열리는 국제 오일 및 가스산업박람회(OSEA)에 참가해 고품질 에너지강재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 조선일보DB
OSEA는 1978년 처음 개최돼 2018년에 22회째를 맞는 아시아 최대 오일 및 가스 전문 박람회다. 오일 및 가스관련 제조, 생산의 3대 중심지의 하나인 싱가포르에서 격년으로 개최 중이다. 2016년부터는 LNG관련 수요 증가를 반영해 LNG관을 구성했다.

이번 박람회는 동남아 오일∙가스 시장에 대한 관심 증가로 41개국·694개 업체가 참가했다.

포스코는 LNG수요 증가에 발맞춰 광폭 9% 니켈강 패널을 적용한 LNG 저장탱크와 고망간강 적용 연료탱크가 탑재된 LNG 연료추진선 등 에너지조선용 주요 월드프리미엄 제품을 전시한다. 고강도 후판이 적용된 대구경 후육 용접강관과 강관 이음부품인 피팅 등 고객사 제품을 함께 선보인다.

포스코는 공동 마케팅 등으로 고객사의 신규 프로젝트 수주 활동을 지원한다. 잠재고객과 발주처 등 많은 업체와도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