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2019년 임원인사 단행…정철동 LG화학 사장 CEO로 선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1.28 17:01
LG이노텍이 2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정철동 LG화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사장)을 CEO로 선임하고 부사장1명, 상무 6명, 수석연구위원 1명 등 8명을 승진하는 내용의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LG이노텍의 이번 임원인사는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동력 및 신기술 확보에 중점을 뒀다.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인재들을 발탁해 승진 및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는 설명이다.

LG이노텍은 이번 인사에서 LG디스플레이 최고생산책임자(CPO)와 LG화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소재부품 전문경영인으로서 역량을 입증한 정철동 사장을 CEO로 선임했다.

정철동 LG이노텍 CEO 내정자. / LG이노텍 제공
정 사장은 LG디스플레이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생산 기반을 다지고 LG화학에서 유리기판, 수처리필터 등 신규 사업을 조기 안정화한 인물이다. 특히 기업간 거래(B2B) 사업에 대한 경험과 통찰력은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LG이노텍은 LG전자 일본법인장인 이인규 전무를 부사장 승진과 함께 LG이노텍 전략부문장으로 보직 발령했다.

이 부사장은 LG전자에서 전략기획팀장과 TV·모니터사업부장을 맡으며 OLED TV의 글로벌 기반을 다진 주역이다. 특히 진입장벽이 높은 일본 TV시장에서 OLED TV를 통한 프리미엄 수익 구조 개선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LG이노텍은 경영 리스크 사전 점검 및 정도경영 문화 정착을 주도한 김정민 책임과 전략적 고객관리 및 마케팅 활동으로 성과 창출을 견인한 민죤 책임, 차량 및 디스플레이 부품 핵심기술 개발로 사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박광호 연구위원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또 해외 생산법인의 안정적인 운영으로 경영 성과 창출을 이끈 배운교 책임, 구매업무 선진화를 주도한 이용기 책임, LED 선행기술 확보로 미래사업 기반을 강화한 정환희 책임 역시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이외에도 광학솔루션 분야 핵심기술 확보와 신사업 창출을 주도한 노승원 연구위원을 수석연구위원(상무)으로 신규 선임했다.

LG이노텍 2019년 임원 승진인사 명단은 아래와 같다.

◇ CEO 승진
▲ 정철동 사장

◇ 부사장 승진
▲ 이인규 전략부문장

◇ 상무 신규선임
▲ 김정민 경영진단담당
▲민죤 상품기획담당
▲박광호 기판소재연구소장
▲배운교 전자부품사업담당
▲이용기 구매담당
▲정환희 LED사업부장

◇ 수석연구위원(상무) 신규선인
▲노승원 광학솔루션사업부 개발실장

◇ 상무 전입
▲ 김지묵 생산혁신담당
▲ 신억기 업무혁신담당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