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내수 1.3% 상승…가성비로 승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03 16:03
르노삼성자동차는 11월 총 1만8601대의 판매실적을 거뒀다고 전했다. 내수는 새 모델과 프로모션으로 전년 대비 1.3% 늘어난 8407대를 판매했고, 수출은 닛산 로그 누적 수출 50만대 돌파에 힘입어 전월대비 3.9% 증가한 1만194대로 나타났다.

르노삼성 SM6 프라임. / 르노삼성 제공
3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새 동력계를 장착한 SM6 프라임의 경우 544대로, 전월대비 68.9% 세력을 넓히며 선전했다. QM6의 경우 지난해보다 30.1% 늘어난 3749대를 판매했으며, 특히 가솔린 제품인 GDe가 3337대를 기록해 출시 이후 처음으로 월 3000대 이상을 보였다.

경차급 가격경쟁력이 장점인 SM3는 1440만원(개소세 인하 적용)이라는 저렴함을 내세워 전년에 비해 31.9% 상승한 434대를 판매했다. QM3와 트위지도 각각 전월대비 25.4%(740대), 17.4%(128대) 확대로 실적을 보탰다.

르노 클리오는 11월 354대 출고로, 현재까지 3406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 중이다. 상용차인 르노 마스터의 경우 750건의 계약을 바탕으로, 21대를 출고했다.

수출은 지난 27일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가 누적 생산 50만대를 돌파한 가운데, 2018년 10월 대비 5% 증가한 9133대를 해외로 내보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