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인기몰이에도 세단은 살아있다…그랜저 1위로 압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10 06:02 | 수정 2018.12.10 10:35
SUV 판매가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국내 자동차 시장의 상당수는 세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 자동차 회사들이 SUV 전략에 힘쓰면서도 세단 제품을 여전히 내놓는 배경이다.

현대차 그랜저. / 현대차 제공
10일 국토교통부 자동차 신규등록 통계에 따르면 2018년 11월 세단 판매량은 5만9472대를 기록, 전달인 10월에 비해 2.2% 늘었다. 이는 11월 SUV 판매량인 5만1994대보다 많은 것으로, SUV가 전월대비 5.9% 증가하긴 했지만 세단 비중도 여전하다는 이야기다.

11월 모델별 승용차 판매량을 살펴보면 현대차 세단 그랜저는 9846대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SUV인 현대차 싼타페로 9220대로 집계됐다. 이어 기아차 카니발(RV)이 6075대로 뒤를 이었으며, 다시 세단 현대차 아반떼, 쏘나타가 각각 6352대, 5717대로 뒤를 이었다. 상위 5위까지는 세단이 더 많았던 셈이다.

올해 11월까지의 누적 판매 역시 세단은 63만4440대, SUV의 경우 51만4009대로, 세단이 많이 팔렸다. SUV와 형태적으로 비슷한 RV 누적판매량 10만9526대를 더해도 절대적인 판매량은 세단이 앞선다는 계산이 나온다.

현대차 싼타페. / 현대차 제공
이처럼 국내 시장에서 세단이 인기 있는 이유는 전통적으로 인기있는 제품인데다, 활용성이 높아서다. 특히 세단은 패밀리카로서의 역할이 크고, 택시 등으로도 판매되는 비중이 높다. 또 회사가 임원용으로 구매하는 차량의 상당수가 세단으로, 낮은 빈도로 RV인 기아차 카니발이 활용된다. 직급 등을 고려했을 때, 세단을 더 적합하다고 판단하는 것이다.

때문에 각 회사 역시 세단을 주력상품의 하나로 가치를 두고 있다.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경우 G70, G80, G90으로 이어지는 세단 제품군을 완성하고, SUV 추가는 2019년말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에도 그랜저, 쏘나타, 아반떼로 이어지는 세단 트로이카를 앞세워 판매를 늘리는 전략이다.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코나 등 SUV 제품군을 강화하고 있지만, 판매는 세단이 압도적이다.

기아차도 올해 K3, K5, K7, K9으로 이어지는 세단 제품군에 힘을 주고 있다. 특히 K9은 높아진 상품성을 무기로 매달 판매 기록을 세우는 중이다. K3 또한 새 동력계와 디자인에 대한 호평을 바탕으로 아반떼와 경쟁 구도를 형성했다.

기아차 K9. / 기아차 제공
한국GM의 경우에도 SUV 이쿼녹스는 해외에서 만들어 수입해오는 반면에 말리부는 부평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최근 GM의 첨단 1.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신형 말리부를 선보이기도 했다. 르노삼성은 주력 세단 SM6의 가격 대비 가치를 높인 ‘프라임’ 등급을 신설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쌍용차만이 국내 활동 중인 자동차 회사 중 유일하게 세단을 판매하지 않는다.

박재용 자동차미래연구소 소장은 "세단이 예전에 비해 판매가 줄었다고는 하지만, 제품 전략상으로 여전히 중요한 모델임에는 틀림없다"며 "SUV가 아무리 늘어도 세단에 대한 고정 판매량이 유지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자동차 회사들이 세단을 포기하기 어렵다"며 "SUV도 하나의 흐름이라고 봤을 때, 언제 세단으로 흐름이 다시 올 지도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