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면 카메라 4개 '갤럭시A9' 국내 상륙…출고가 59만9500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20 14:32
후면 쿼드(4) 카메라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A9’이 21일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갤럭시A9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A9은 후면에 ▲2400만화소 기본 카메라 ▲2배 광학줌 지원 1000만화소 망원 카메라 ▲120도 화각의 8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망원 카메라로는 먼 거리에 있는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촬영할 수 있고, 초광각 카메라로는 웅장한 자연 경관이나 다체 사진처럼 피사체뿐 아니라 전체 배경까지 눈에 보이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다.

심도 카메라는 기본 카메라와 함께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활용해 사용자가 자유롭게 배경 흐리기 효과를 적용할 수 있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풍경·음식·인물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과 명암을 표현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탑재해 사진 촬영 시 눈을 감거나 흔들릴 경우 자동으로 알려준다.

스마트폰 기본 제원으로는 옥타(6)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18.5대9 화면 비율의 6.3인치 풀 HD+(2220×1080) 디스플레이, 6GB 램, 128GB 내장 메모리, 38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갤럭시A9은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캐비어 블랙 3종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59만9500원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