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올해의 車' 영광은 누구에게?…자동차전문기자협회 최종 후보 선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20 15:23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최근 ‘2019 올해의 차’ 최종 후보 11대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평가에 들어갔다.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현대차 싼타페. 올해 10만대 클럽(연간 10만대 이상 판매 차) 등극이 유력하다. / 현대차 제공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에 따르면 소속 회원 26명의 전문기자는 2018년 국내 출시된 신차 50여대 가운데, 각자 10대를 선정해 가장 표를 많이 받은 11대의 최종 후보 제품을 가렸다. 당초 10대가 경쟁할 예정이었으나, 열번째 표를 획득한 차가 두대인 바람에 11대로 마무리됐다.

‘2019 올해의 차’ 실차 평가에 오른 11대의 차는 현대차 벨로스터 N, 싼타페, 넥쏘,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90, 기아차 K3, K9,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렉서스 ES300h, 볼보 XC40,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등이다.

부문별 후보는 ‘올해의 디자인’ 현대차 넥쏘,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90, 폭스바겐 아테온, 르노삼성 클리오 등이다. ‘올해의 퍼포먼스’는 쉐보레 카마로SS, 현대차 벨로스터 N, 포르쉐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 기아차 K3 GT 등이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친환경’ 부문에는 현대차 넥쏘, 코나 일렉트릭,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등이다.

올해는 수입 신차 출시가 소극적이었던 반면, 현대차와 기아차의 공격적인 신차 출시가 이어졌다. 때문에 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2019 올해의 차’ 최종후보도 시장의 경향이 반영됐다.

하영선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장은 "근래 수입차 브랜드가 파상 공세를 펼쳤으나, 올해는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라며 "반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다수의 신차를 쏟아내면서 선전했다"고 밝혔다.

‘2019 올해의 차’ 실차 평가는 12월 27일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