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파워텔, 안전 건설현장 솔루션 ‘스마트 건설’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20 17:07
KT파워텔이 정보통신(ICT) 기술로 건설현장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스마트 건설’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건설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건설현장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위험성평가를 돕고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건설 재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솔루션이다.

스마트 건설 서비스 화면. / KT파워텔 제공
이 솔루션은 LTE 스마트폰 무전기 ‘라져 S’와 ‘현장 종합관리’와‘위험 알리미’ 앱 그리고 건설 현장에 설치되는 비콘으로 구성됐다.

스마트 건설을 이용하면 건설 현장 관리자는 그 동안 수기로 해왔던 위험성 평가를 라져 S에 설치된 현장 종합관리앱으로 진행할 수 있다. 평가와 조치결과, 위험요소를 실시간으로 다른 분야 관리자에게 빠르게 공유하는 것이 가능하다.

건설 현장 근로자의 경우 낙하,감전 등 위험이 있는 작업 장소에 반경 50m 이내로 접근 시 비콘과 연결된 위험알리미앱으로 경고를 받게 된다. 이를 통해 보다 조심스럽게 작업을 진행해야 함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다.

스마트 건설은 20일부터 KT파워텔지사와 대리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김윤수 KT파워텔 사장은 "’스마트 건설은 무전통신과 사물인터넷 기술을 결합해 건설업 종사자가 현장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앞으로도 무전 서비스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