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신년사] 강호갑 중견련 회장 “성과로 책임지는 것이 기업가정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2.30 12:00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급격한 노동정책 변화는 기업의 활력을 크게 잠식하고 있지만, 다시 뛰어야 한다"며 "성과로 책임지는 것이 기업가정신이다"고 말했다.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 중견기업연합회 제공
강 회장은 "격변의 연속이었던 2018년, 세계를 휩쓰는 4차 산업혁명의 거센 파고 앞에 선 우리의 모습은 불안하기 짝이 없이 없지만 기업을 삶의 터전으로 삼는 많은 근로자와 함께 국가 경제의 발전에 대한 최소한의 만족감을 위해 나날의 불을 밝혀 나아가자"고 역설했다.

이어 "다행히도 우리 중견기업은 전체 기업의 0.1%에 불과하지만 힘겨운 경제 상황 아래서도 총 매출의 15%, 수출의 17%, 고용의 6%를 감당할 만큼 힘이 세다"며 "2018년 6월 기준으로 1년 동안 상장기업이 만든 신규 일자리의 절반 이상이 중견기업에서 나왔으며 이는 우리의 노력이 빚어낸 소중한 결실이다"고 평했다.

강 회장은 2019년을 대한민국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을 것을 강조했다.

그는 "산업혁명 이후 세계발전의 역사 곳곳에 산재한 많은 굴곡의 결과가 증명하듯이 인간의 기본적 욕구 충족과 선량한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한 자유시장 경제의 보호와 육성이야말로 생존과 번영의 열쇠일 것이다"며 "막연하게 기다리기만 해서는 2019년 새해도 진정으로 받아들일 만한 운명의 시간으로 기록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혁신적인 의미를 창출하기 위한 모두의 의지와 신념, 용기가 새롭게 살아서 피어날 때에만 우리가 당당할 수 있는 운명을 개척할 수 있다"며 "중견기업이 선두에 선다면, 역사가 기억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