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신년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02 09:38
삼성전자는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명쯤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가졌다.

김기남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2019년은 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다"라며 "10년 전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한 것처럼 올해는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또 "차세대 제품과 혁신 기술로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 삼성전자 제공
김 부회장은 옛 것에 토대를 두되 그것을 변화시킬줄 알아야 하고 새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은 잃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의 ‘법고창신(法古創新)’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해 "개발·공급·고객 관리 등 전체 프로세스 점검을 통해 기존 사업의 기반을 더욱 견고히 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초일류 100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에는 삼성전자가 중심이 되자"고 당부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