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창출로 더 큰 행복 만들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02 21:47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신년회에서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도 사회적 가치(SV) 창출 비중을 높여 더 큰 행복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신년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SK그룹 제공
최 회장은 "SK가 건강한 공동체로 기능하고, 동시에 행복을 더 키워나갈 수 있는 방법의 척도는 사회적 가치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의 제도 기준을 관리에서 행복으로 바꿔야 하고, 단순히 제도만 만들 것이 아니라 실제 시행과 적극적인 참여가 뒷받침 돼야 한다"며 "완벽한 평가를 하지 못할지라도 안하는 것보다 하는 것이 낫기 때문에 핵심성과지표(KPI)의 사회적 가치 비중을 50%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 구성원의 개념을 고객·주주·사회 등으로 확장하고, 작은 실천의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SK그룹만의 경제적 가치(EV) 창출을 위한 최적화된 시스템이 있는 만큼 이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신년회에 참석한 SK그룹 최고경영자(CEO)도 고객과 사회 등 여러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동시에 추구해야 SK 구성원의 행복이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SK그룹은 행복창출 방법론으로 사회적 가치를 통한 비즈니스모델 혁신과 글로벌 성과 창출 등 국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경영전략을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이날 신년회에서 별도의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았다. 대신 주요 관계사 CEO와 대담한 뒤 마무리 발언을 했다. 신년회 대담 사회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맡았고, 패널로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김철 SK케미칼 사장,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등이 참여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