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이상국·조명아 신임 부사장 임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07 09:54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최근 조직개편과 함께 2명의 신임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

이상국 벤츠 영업부문 총괄 부사장(왼쪽), 조명아 벤츠 네트워크 & 트레이닝 총괄 부사장. / 벤츠 제공
조직개편에 따라 영업 부문은 신설 독립했다. 신설 영업 부문의 총괄은 이상국 부사장이 맡는다. 2014년 네트워크 개발부 상무, 2016년 네트워크 & 트레이닝 아카데미 총괄 부사장을 역임하며 벤츠 딜러 확장을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독일식 일·학습병행 시스템 ‘아우스빌둥’을 도입해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는 동시에 트레이닝 아카데미를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기여했다는 게 벤츠 설명이다.

이상국 부사장이 떠난 네트워크 & 트레이닝 아카데미 총괄에는 조명아 인사부 상무가 자리한다. 신임 조명아 네트워크 & 트레이닝 아카데미 총괄 부사장은 2013년부터 벤츠코리아 인사부 상무로 재직해, 기업 문화 개선 및 조직 변화, 인적 자본 관리와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다. 20여년간 다국적 기업에서 인사를 포함한 다양한 역량을 쌓았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집행위원회 최초의 여성 부사장이기도 하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은 "각 부서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고자 조직을 새롭게 개편하고, 이에 적합한 인사를 실시했다"며 "내부 변화와 혁신을 통해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