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에 '제2 핀테크랩' 조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22 09:57
서울시가 올해 상반기 중 여의도에 제2의 핀테크랩을 조성한다.

서울시는 약 1000㎡ 규모 핀테크랩을 금융기업과 금융산업 인재가 밀집된 여의도에 조성해, 핀테크 분야 성장기업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한 투자유치 및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 서울시 제공
핀테크랩은 4인 이상 기업 중 1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하고 연매출 1억원 이상일 경우 심사를 받아 선정된다. 선정된 기업은 최대 2년간 무료로 입주할 수 있다. 여의도 핀테크랩 운영은 역량있는 액셀러레이터 전문 업체가 담당한다.

또한, 서울시는 금융산업 분야의 인재양성을 위해 2020년에 금융대학원을 개설하고 ‘금융 전문 석사학위과정’을 개설, 운영해 글로벌 금융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서울 핀테크 아카데미는 금융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등 핀테크 분야별 전문교육 과정을 연 2회, 총 100명을 대상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글로벌 자산 운용사를 여의도에 유치하기 위해 영국, 미국 등을 중심으로 서울투자설명회(IR)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우선 2019년 중으로 영국 런던, 미국 뉴욕 소재 50개 자산운용사를 대상으로 금융투자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이날 위워크 여의도역점에서 열린 '서울시장 핀테크 자산운용 기업 간담회'에서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해 핀테크 창업 지원을 강화하고, 금융 분야 전문 인재 육성을 통해 궁극적으로 서울의 금융 산업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