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스마트폰 장점 품었다···KT파워텔, LTE무전기 ‘라져 F2’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31 10:53 | 수정 2019.01.31 10:54
KT파워텔은 폴더폰과 스마트폰의 장점을 모두 갖춘 LTE 무전기 ‘라져 F2(RADGER F2)’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라져 F2는 기존 바(Bar) 타입 무전기 대비 휴대성을 높이기 위해 폴더형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KT파워텔 모델이 라져 F2를 소개하고 있다. / KT파워텔 제공
키패드 버튼을 직접 누를 수 있고, 폴더를 열지 않고도 무전 수신 내역, 알림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외부 액정이 있어 장갑을 끼거나 장비로 양손이 자유롭지 못한 제조업, 건설업 종사자도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라져 F2는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이는 먼지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되고 1m 물 속에서 30분 동안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또 미국 국방성 군사 규격(MIL-STD 810G) 인증을 통과할 정도로 충격·고온·고습·고압 등 혹독한 환경을 견뎌내는 강력한 내구성을 인정 받았다.

라져 F2는 단말 설정, 앱 구동 등 화면 터치가 필요한 사람을 위해 내부 액정에는 2.6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했다. 전면 300만 화소, 후면 800만 화소 듀얼카메라를 기반으로 영상무전 서비스도 지원한다.

라져 F2의 출고가는 45만원으로 책정됐으며, KT파워텔 전국 대리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윤수 KT파워텔 대표는 "업종별 니즈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라져 6종’ 단말 라인업을 완성한 만큼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