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신현성이 세운 테라, 카카오벤처스 투자 유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2.28 10:21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스타트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로 카카오벤처스는 테라 스테이블코인(stablecoin)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솔루션 대중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 / 테라 제공
테라는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과 손잡고 자사 스테이블코인 및 결제 시스템을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이용하는 방법을 개발 중이다. 또한 테라는 카카오벤처스에 이어 또 다른 카카오의 투자 자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로부터도 투자를 유치했다.

테라는 스테이블코인과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테라는 한국 티몬, 배달의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 티키(TIKI) 등과 테라 얼라이언스를 구축했다. 테라 얼라이언스 한 해 거래액은 28조625억원(250억달러)으로 사용자는 4500만명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카카오벤처스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투자 유치로 테라가 블록체인 기술을 대중화할 수 있음을 확실히 증명했다"라며 "테라는 전략적 투자 유치로 카카오 전문성과 인사이트를 공유하게 됐으며, 카카오와 지속적인 협업으로 실 생활에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가 폭 넓게 활용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테라 #테라얼라이언스 #카카오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