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중기부, 제로페이 소비자 유인책 강화…주요 공공시설 할인 및 편의점 일괄 적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05 19:50
4월부터 주요 편의점에서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한강공원과 어린이대공원 등 390여개 서울 공공시설에서는 제로페이 할인이 적용된다.

. / IT조선
서울시와 중소기업벤처부는 제로페이 소비자 사용을 유도하기 위한 유인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제로페이는 2018년 12월 20일 전국 최초로 서울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 후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해 1월 28일부터는 전국적으로 지역별 유동인구가 많고, 소상공인 점포가 밀집한, 핵심 상권 109곳을 제로페이 시범상가로 지정해 전국 확산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제로페이를 직접 사용할 가맹점이 적어 이를 사용하는 시민들이 많지 않았다. 이에 서울시와 중기부는 소비자 사용성이 높은 편의점, 프랜차이즈, 골목상권에서도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하도록 가맹점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

우선 서울시와 중기부는 그 간 소비자와 가맹점이 제기해온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제로페이와 가맹점에 비치된 POS가 연동 되도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소비자가 직접 결제금액을 입력(고정형 MPM) → (개선) 개인 QR 또는 바코드 보여주면 가맹점 스캐너로 인식(변동형 CPM)된다.

4월까지 CU, GS25, 이마트24,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6대 편의점이 제로페이 일괄 가맹한다. 또 제로페이에 참여하기로 한 60여개 프랜차이즈도 순차적으로 가맹등록을 추진해 프랜차이즈에서 골목상권으로 가맹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이용 확산을 위해 공용주차장, 문화시설 같은 공공시설 이용료 할인도 추진한다. 상반기 한강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약 390여개 서울시 공공시설 이용시 제로페이로 결제 할인을 추진하고 부산시, 경남도 등으로 타 지자체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영업체 10곳 중 8곳이 문을 닫는 절박한 상황에서 공공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며 "제로페이를 확산해 많게는 영업이익 절반까지 차지하는 카드수수료를 제로화, 자영업자들 근심걱정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로페이가 확산되려면 시민 이용이 많아져야 하고 이를 위해선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해야 한다"며 "시민에게 제로페이 결제가 하나의 습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결제방식 간편화와 사용처 다양화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