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신작 ‘디즈니팝’ 재미요소는…코스튬 시스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11 10:50 | 수정 2019.03.11 11:17
선데이토즈는 신작 모바일게임 ‘디즈니팝’의 사전 예약 행사와 함께 게임에서 선보일 코스튬 시스템을 11일 소개했다.

이번 신작은 퍼즐 게임과 이야기를 전개하는 장르 결합형 게임으로 ‘퍼즐과 디즈니 콘텐츠를 즐기는 이들의 게임’을 표방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게임 초반부터 이용자는 미키마우스가 주인공인 ‘미키 마우스 쇼츠’부터 ‘알라딘’, ‘푸’ 등 다양한 디즈니 콘텐츠를 만나게 된다.

신작 모바일게임 ‘디즈니팝’. / 선데이토즈 제공
디즈니팝은 디즈니 콘텐츠를 활용한 코스튬 시스템이 핵심이다. 디즈니 콘텐츠로 만들어진 코스튬을 이용자의 아바타에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선택한 코스튬에 따라 이야기 전개가 달라 새로운 게임 몰입감과 퍼즐 플레이에서의 특수 능력이 달라지는 코스튬 시스템을 넣어 색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또한 디즈니 코리아와의 협업으로 원작 IP의 상징성까지 담았다.

이정현 선데이토즈 PD는 "디즈니팝은 디즈니 콘텐츠와 퍼즐 게임을 결합해 IP와 퍼즐을 좋아하는 이용자에게 큰 인기를 끌 모바일게임"이라며 "선데이토즈만의 캐주얼 게임 개발, 서비스 노하우를 선보일 신작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즈니 IP를 활용해 선데이토즈가 1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작 ‘디즈니팝’은 지난 달 27일 사전 예약 행사를 시작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