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키워드] 영화계 넷플릭스 경계·스마트미디어 중소기업·친환경 유통·황창규 KT 회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18 06:00
IT조선은 인기 뉴스 키워드를 통해 하루의 이슈를 점검하는 ‘화제의 키워드’ 코너를 운영합니다. 숨 가쁘게 변하는 최신 ICT 트렌드를 기사와 키워드로 차분하게 되돌아보는 코너입니다. [편집자 주]

2019년 3월 17일 IT조선을 찾은 네티즌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졌던 키워드는 ‘영화계 넷플릭스 경계’, ‘스마트미디어’, ‘친환경 유통’, ‘황창규 KT 회장’ 등이었습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 / 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홈페이지 제공
◇ 영화계 넷플릭스 경계

영화계에서 넷플릭스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않습니다. 넷플릭스는 자체적으로 영화,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합니다. 넷플릭스가 제작하는 영화들이 점점 주목을 받자 정통 영화계가 이를 못마땅히 여기는 것입니다.

2018년 세계적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일주일도 채 상영하지 않는 영화들이 아카데미상 후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넷플릭스 영화는 오스카상 후보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습니다. 넷플릭스 영화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아닌 TV시리즈를 시상하는 에미상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언급한 것입니다.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넷플릭스는 3일 트위터로 "우리는 영화를 사랑한다. 영화관이 없는 동네에서 살거나 영화관에 갈 여유가 없는 사람들의 영화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모든 사람이 언제 어디서나 동시에 개봉하는 영화를 즐기고, 영화 제작자들에게는 보다 많은 작품을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극장 개봉 영화만 오스카상 수상 자격?…넷플릭스 경계하는 영화계
英 BBC·ITV, 넷플릭스 위협에 ‘브릿박스'로 응수

◇ 스마트미디어 중소기업

정부는 인터넷동영상(OTT) 서비스 등 연구개발을 통한 신 기술을 사업화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스마트미디어 분야 중소·벤처기업에게 최대 10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스마트미디어 분야 신규 서비스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미디어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 사업’ 신규과제를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선정된 과제는 연간 최대 5억원(품목지정 5억원, 자유공모 2억원)의 기술개발비와 사업화 컨설팅 등을 7월부터 2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 스마트미디어 중소·벤처에 최대 10억 지원
과기정통부, 92억 규모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추진

◇ 친환경 유통

오프라인 유통가가 2019년에도 친환경 캠페인을 이어나간다. 1회용 비닐이 아니라 수 차례 반복 사용 가능한 장바구니 문화 전개, 나무 보호를 위한 전자영수증 사용 독려, 아이스팩 재활용과 비닐 감축 등 유형도 다양하다.

미세플라스틱 오염, 종이용 나무 벌채로 인한 산림 황폐화 등은 범세계적인 환경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가는 정부 기관과의 협약과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환경 문제 해결을 돕고 자원 순환도 이끈다는 각오다.

캐릭터 장바구니 보증금 제도를 앞세워 친환경 및 브랜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이마트는 2019년 ‘같이가 장바구니’ 캠페인을 연다. 온라인몰 로고가 포함된 택배 박스와 아이스팩을 가지고 오면 이마트 디자인 장바구니(15만개 선착순)교환권을 받을 수 있다.

"과대포장·종이영수증 No"… 유통가, 친환경 문화 조성 나서
친환경차 보조금 증가할수록…미소짓는 현대·기아차

◇ 황창규 KT 회장

황창규 KT 회장이 2020년 3월 두 번째 임기를 마친 후 내부에서 후계자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 ICT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임기가 6년쯤이 적당하다는 것이디. 황 회장은 역대 KT CEO 중 연임 후 임기를 마친 첫 회장이 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주요 20개국 재계 대표 회의인 ‘B20 서밋’ 참석차 도쿄를 찾은 황창규 회장은 15일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과 가진 간담회에서 "ICT 기업은 역동적이라 (CEO 임기는) 6년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한다"며 "내부에서 CEO 발탁이 가능하도록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후임 결정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이사회를 통해 진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 "남은 임기 5G 서비스 안착 목표"
[단독] KT·LG 애정 재확인…이필재·이상규 부사장, 머리 맞대고 AR사업 논의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