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서울시 50플러스재단, 50+세대 위한 사회공헌활동 MOU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21 09:51
LG유플러스는 서울특별시 50플러스재단과 50세 이상 세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사회공헌활동 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50세 이상 세대를 위한 미디어 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를 선보인 LG유플러스와 50+세대(만 50세 이상 만 64세 이하)의 인생 재설계를 지원해온 50플러스재단이 양측의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체결됐다.

LG유플러스 모델이 ‘U+tv 브라보라이프’를 시연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양사는 ‘50+브라보라이프!’라는 연간 캠페인을 통해 ▲50플러스캠퍼스 내 ‘스마트라이프 체험존’ 구축 ▲50+유튜브스타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진행 ▲50+강연 페스티벌 개최 등에 상호 협력하고 추가 지원 활동을 발굴한다.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은 현재 서부와 중부, 남부 3개소로 운영 중이다. 50플러스캠퍼스는 50+세대의 상담, 교육, 일자리, 여가·문화생활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곳이다.

LG유플러스는 운영 중인 3개 캠퍼스에 건강, 취미, 여행, 피플 등 50+세대 관심 주제 콘텐츠를 한 곳에 모아 쉽게 즐기는 U+tv 브라보라이프를 편안한 환경에서 경험하며 휴식할 수 있는 ‘스마트라이프 체험존’을 구축한다.

양측은 구글과 함께 시니어 유튜브 크리에이터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50+유튜브스타 캠프’를 상반기 내 진행한다. 전국 시니어를 대상으로 참가자 모집 후 전문강사 및 유명 유튜버의 멘토링, 디지털 콘텐츠 제작 교육 등으로 새로운 미디어를 통해 인생 제 2막 성공을 꿈꾸는 50세 이상 세대의 도전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은퇴 후 두 번째 직업을 찾은 성공사례와 월 수입, 초기 투자 비용, 전국 교육 기관 등 실제 도움이 되는 창업 노하우를 담은 U+tv 브라보라이프의 자체제작 콘텐츠 ‘나의 두 번째 직업’ 기획 경험을 살려 50세 이상 세대를 위한 강연 페스티벌 및 문화 축제 진행에 나선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은 "은퇴 이후에도 계속 배우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싶어하는 50세 이상 세대를 지원하는 일에 함께한다"며 "50플러스재단과의 상호 협력을 통해 사회적 공유 가치 창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