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KT청문회 황창규 회장 증인 요청(종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27 20:00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가 2018년 11월 발생한 KT 아현국사 화재와 관련 청문회 일정을 4월 4일에서 4월 17로 재조정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 / 류은주 기자
과방위는 27일 청문회 일정과 증인, 참고인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계획서를 채택하는 데 합의했다.

화재 관련 자료제출 기한은 4월 12일까지다. 증인과 참고인은 각 의원실로부터 신청받아 교섭단체와 간사들과 합의를 거쳐 선정하기로 했다.

증인으로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황창규 KT 회장,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이 채택됐다. 참고인으로는 최영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장, 권혁진 국방부정보화기획관, 윤영재 소방청 소방령, 김철수 KT 상용직노조 경기지회장 등이다.

청문회 일정 연기는 김성태 한국당 전 원내대표 딸의 KT 특혜 채용 등 한국당과 관련된 KT 취업 비리와 선을 긋기 위한 자유한국당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KT청문회가 미뤄지는 것에 대해 일부 의원들이 반발했으나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간사)은 "향후 의원들과 대화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위원장은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KT 청문회와 관련해 "KT 화재 청문회 파행이 예상됐지만 여야 간사들이 기본적인 믿음과 인내심을 갖고(협상해) 파행을 면하고 합의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앞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시작 전 과방위 여야 의원들이 4월 4일 개최하기로 했던 'KT 화재 청문회' 일정을 두고 언쟁을 벌여 인사 청문회가 지연되기도 했다.

노웅래 위원장은 "오전 중으로 간사 협의를 통해 일정을 정해달라"고 중재했다.

김성수 의원은 오후 2시 청문회가 속개되기 전 "오전에 간사 협의를 연 결과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가급적 4월 4일 예정대로 진행하길 원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당내 의견을 들어 날짜를 조금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도 "4월 4일이 원칙이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 의견을 수렴했으며, 계획서 채택은 합의가 됐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