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독자 메인넷 ‘콜럼버스’ 4월 선봬…금융 디앱 위해 탄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29 11:47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는 독자 기술로 개발한 메인넷 1.0 ‘콜럼버스(Columbus)를 오는 4월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테라 메인넷은 스테이블코인 테라를 기본 통화로 이용하는 디앱(dApp)을 위해 설계됐다. 또 콜럼버스 첫 번째 디앱은 차세대 결제 솔루션 ‘테라X(TerraX)’다.

. / 테라 제공
테라X는 한국 티몬, 배달의민족을 비롯해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 티키(TIKI) 등 테라 얼라이언스(Terra Alliance) 지지를 받고 있다. 연 거래액 28조625억원(250억달러)에 달하는 15개 이커머스 플랫폼이 4500만 사용자에게 테라X를 결제 수단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여러 국가에 기반을 둔 이커머스 파트너를 위해 테라 메인넷은 원화, 미국 달러, 엔화, 싱가포르 달러, IMF 특별인출권(SDR) 등 각 법정 화폐에 페깅(pegging)된 멀티 스테이블코인을 지원한다.

테라 메인넷은 테라 스테이블코인 간 제약없는 변환을 위해 별도 거래소를 거치지 않고 서로 직접 교환되는 아토믹 스왑(atomic swap) 기능도 지원한다. 각 스테이블코인 간 원활한 자본 흐름을 통해 여러 지역에서 사용되는 테라 코인을 단일 거시경제로 통합하고, 외환 및 국가 간 결제 효율성을 근본적으로 높여준다. 아토믹 스왑 환율은 WM/로이터를 기준으로 한다.

테라는 콜럼버스 아토믹 스왑 기능이 글로벌 전자상거래 성장을 촉진하는 중요한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권도형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일반적으로 온라인 결제 업체는 해외 결제 정산 시 4~5%의 수수료를 청구한다"며 "이는 이익 폭이 이미 작은 대다수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매우 높고 부담스러운 요율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같은 높은 수수료 때문에 대부분 플랫폼이 한 국가나 지역에서 제한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이 어렵다"며 "아토믹 스왑 기능을 통해 다양한 통화에 페깅된 테라 스테이블코인들로 자유롭게 결제 가능한 하나의 큰 경제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테라 얼라이언스 파트너에 글로벌 무대에서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또 테라는 비용 효율성과 거래 속도를 최적화했다.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결제 애플리케이션의 기반이 되기 위해서다.

테라는 모든 결제에서 0.1~1% 수준의 낮은 거래 수수료를 부과한다. 독자적인 메인넷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 플랫폼 비용 걱정도 없다.

테라는 지속적인 메인넷 기술 개발을 통해 다양한 블록체인 플랫폼들과 상호운용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온톨로지(Ontology), 캠브리아(Kambria), 토모체인(Tomochain), 오브스(Orbs) 등 여러 플랫폼과 협업한다. 테라 스테이블코인은 플랫폼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에서나 디앱을 지원할 방침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