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씽큐 5G 4월19일 출시…가격은 119만9000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3.31 11:41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를 4월19일 국내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가격은 119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 / LG전자 제공
회사는 5월 말까지 V50 씽큐 구매 시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듀얼 스크린의 가격은 21만9000원이다. 출시 초기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기능을 소비자들이 부담없이 체험하도록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LG 듀얼 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 커버 안쪽에 배치한 6.2인치 올레드 화면이다. 2015년 출시한 LG V10에서 선보였던 ‘세컨드 스크린’을 탈착 가능한 별도의 디스플레이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동시에 듀얼 스크린으로 출연배우나 줄거리 등을 검색 가능하다. 또 화면 두 개에 게임과 컨트롤러를 각각 구현하거나, 인터넷 강의와 학습교재를 동시에 띄워 활용할 수도 있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구현하기에도 유리하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국내 판매 가격과 관련 회사측은 ‘공격적인 가격 정책'이라는 설명을 내놨다. 올 초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은 "초기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은 1000달러(한화 약 113만원) 이상이 될 것"이라며 "가격 책정이 시장 확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가격 부담을 낮추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과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V50 씽큐 #5G #5G스마트폰 #듀얼스크린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