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위워크 여의도점에 ‘제2핀테크랩' 개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08 14:06
서울시가 여의도에 제2핀테크랩을 오는 7월 개관한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 플랫폼이자 공유 오피스인 위워크 여의도역점에 둥지를 튼다.

제2핀테크랩 입주 기업은 전 세계 위워크 공간은 물론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무료로 동시에 이용하면서 글로벌 스타트업과 활발한 네트워크도 구축할 수 있다.

위워크는 전 세계 27개국, 100개 도시, 425개 지점을 갖고 있다. ▲인력관리 ▲투자유치방법 ▲비즈니스 브랜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인큐베이팅 전문 업체와 함께 제2핀테크랩 입주 기업에 인큐베이팅, 멘토링, 국내 외 금융사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투자유치와 해외진출을 돕는다.

서울시는 위워크와 계약하고 여의도역점 한 층(6층)을 임대, 입주 스타트업에 2년 간 공간을 무료로 제공한다. 개관하는 7월 1차로 17개 기업을 선정해 입주를 지원하고, 향후 공간 확대를 통해 추가 입주도 계획하고 있다.

./위워크 제공
서울시는 ‘제2핀테크랩’으로 여의도에 핀테크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래 금융혁신의 핵심지역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4월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개관한 핀테크랩만으로는 공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도 제기되기도 했다. 이번 제2핀테크랩 개관으로 공간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마포 핀테크랩에는 27개 기업 및 예비창업자가 입주해 있다. 선정 당시 3.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입주기업들은 개관 9개월 만에 51억원의 투자유치를 달성하고 64명이 신규 고용을 달성했다.

서울시는 5월까지 제2핀테크랩에 입주할 17개 핀테크 스타트업을 선발한다. 입주대상은 1억원 이상의 투자유치와 연매출 1억원 이상 등 조건을 충족한 4인 이상 기업이다. 특히 전체 선발기업 30%는 아시아 시장으로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해외 핀테크 기업으로 선발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제2핀테크랩 여의도 조성을 계기로 자산운용업, 증권업 등 전통적인 금융 산업뿐만 아니라 금융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핀테크산업 허브로서 새롭게 발전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추가 공간을 확보해 핀테크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매튜 샴파인 위워크 코리아 제너럴 매니저는 "서울핀테크랩에 입주한 기업들이 전 세계 27개국, 100개 도시, 425개 지점 및 40만명 이상 위워크 글로벌 커뮤니티 및 네트워크와 교류하고, 글로벌 비전을 통해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