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챌린지 D-1] ③‘데이터허브센터’ 구축하는 대전, 승부수 던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29 06:00
정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도시 선정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국토교통부는 4월초 1차 후보지로 수원·인천·대전·광주·전주·창원·안양·부천·제주·안산 등 10개 도시를 선정했고, 30일 프레젠테이션 후 최종 6곳을 선정한다. 선정 도시는 2019년 사업비로 각각 15억원씩을 받아 스마트시티 사업을 펼친다. 2020년에는 6곳 중 1~2곳을 선정해 200억원을 지원한다. 지자체가 정부 예산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솔루션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셈이다. IT조선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최종 후보로 선정된 10개 도시의 주요 전략과 차별화 포인트 등을 분석했다. <편집자주>

대전광역시(이하 대전시)가 국토부 공모 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유치를 위해 ‘데이터허브센터’ 구축이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데이터허브센터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인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실현을 위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전초기지가 될 전망이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도시에 상존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를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3월 2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할 민간기업‧지자체‧대학 등 관계기관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하태석 LG-CNS 상무, 최병욱 한밭대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정영철 CNCITY 대표.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9일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서류심사를 통과했다. 6개 자치단체가 선정되는 최종 심사를 통과하면 국토부로부터 15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담는 그릇 역할을 해야 한다"며 "우리 시의 정체성에 꼭 맞는 챌린지 사업을 유치해 대전형 스마트시티의 물꼬를 트고, 민간기업은 새로운 스마트시티 시장을 여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같이 협력하자"고 말했다.

대전시는 2018년 9월부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추진단’을 운영했다. 1월 국토부 공모가 공고됨에 따라 다른 지자체보다 빠르게 참여 기업 및 대학을 공모해 2월 말 우수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안한 기업과 대학을 선정했다.

대전시는 3월 29일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할 민간기업·지자체·대학 등 관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IBM, 코오롱베니트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인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실현을 위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하는 ‘데이터허브센터’의 구축과 운영 분야에 전문 컨설팅 팀을 지원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대전시의 챌린지 사업 참여 기업 공모에는 모두 40여개의 기업에서 24개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안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으며, 전문가들의 공정한 평가를 거쳐 5개의 우수한 서비스와 대학 1곳이 최종 선정됐다.

대전시는 또 전자발찌 부착자가 전자장치훼손, 출입금지 구역 위반 등 시민의 안전을 해할 긴급한 우려가 있는 경우 신속한 피해자 구조를 위해 CCTV 영상을 활용하는 스마트시티 시민안전 서비스를 15일 시행했다.

재범 가능성이 높은 전자발찌 부착자가 이상행동을 보일 경우 법무부 전자발찌 위치추적센터로 대전시 전역에 설치된 CCTV 현장 영상이 실시간 제공된다.

김인기 대전시 스마트시티담당관은 "CCTV활용 시스템으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 단계 발전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전자발찌 부착자의 주요 범죄대상이 되는 미성년자, 여성에 대한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