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휴대폰 정보 실시간 자동저장·복원 서비스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28 10:37
LG유플러스는 월 기본료 3300원(VAT 포함)으로 스마트폰 데이터를 실시간 자동저장하고 복원할 수 있는 ‘안심폰백업’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안심폰백업 서비스는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인 U+Box에 추억이 담긴 사진과 영상부터 생활에 필요한 주소록과 메시지까지 휴대폰에 저장된 주요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자동 저장하고, 필요할 때 다시 스마트폰에 복원해주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안심폰백업’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자사 고객에게 기본으로 제공되는 20GB를 포함해 월정액 3300원을 지불하면 100GB를 추가 제공받아 총 120GB 상당의 데이터를 자동으로 백업할 수 있다. 사진 5MB 기준, 총 2만4000장 저장이 가능한 용량이다. 휴대폰 분실·파손보상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이 올해 말까지 안심폰백업 서비스에 가입하면 서비스 가입 기간 동안 상시 월 11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자동백업과 복원 등 서비스 이용 시 소진하는 데이터에 대한 과금은 없다.

최근 사진, 음악, 영상 등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비롯한 통화목록, 메시지 등 개인 데이터가 많아짐에 따라, 기기변경 시 데이터를 이동하거나 또는 파손이나 분실 시 데이터 손실로 인해 고객이 실감하는 불편함이 컸다. 이에 따라 기기변경을 자주 하거나 휴대폰을 분실하는 고객의 편의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무상 중요한 전화번호, 통화목록이 많은 직장인에게도 제격이다.

LG유플러스는 안심폰백업 서비스 출시 초기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5월 31일 전에 해당 서비스에 가입하면 6월 30일까지 월 1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5.0이상 이용하고 있는 LG유플러스 고객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다운로드는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에서 가능하다. 서비스 가입 후 U+Box 앱에 로그인하면 서비스가 자동으로 구동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