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챌린지 D-1] ⑥전주, 시민이 안전한 도시 구축 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29 17:00
정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도시 선정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국토교통부는 4월초 1차 후보지로 수원·인천·대전·광주·전주·창원·안양·부천·제주·안산 등 10개 도시를 선정했고, 30일 프레젠테이션 후 최종 6곳을 선정한다. 선정 도시는 2019년 사업비로 각각 15억원씩을 받아 스마트시티 사업을 펼친다. 2020년에는 6곳 중 1~2곳을 선정해 200억원을 지원한다. 지자체가 정부 예산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솔루션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셈이다. IT조선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최종 후보로 선정된 10개 도시의 주요 전략과 차별화 포인트 등을 분석했다. <편집자주>

전북 전주시의 스마트시티 구축 목표는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전주시는 한글과컴퓨터, 한국국토정보공사(LX) 등과 함께 디지털트윈 공간정보 기반 시민안전서비스 개발을 공동 추진해 재난 예방 시스템을 만든다. 이를 토대로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유치에도 성공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친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도시에 상존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를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대전시는 19일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서류심사를 통과했다. 6개 자치단체가 선정되는 최종 심사를 통과하면 국토부로부터 15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김승수 전주시장. /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3월 21일부터 소프트웨어 기업인 한글과컴퓨터, LX와 함께 화재 사고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산청’에서 LX가 구축 중인 신개념의 공간정보인 디지털 트윈(물리적인 공간을 디지털로 동일하게 표현하는 가상 모델)에 기반한 소방안전서비스를 개발해 시민에게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당시 "지방정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데 있다"며 "전주시민에게 최고 수준의 소방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글과컴퓨터, LX, 소방안전장비 제조회사인 산청과 함께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 개발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시는 지역의 현안문제를 해결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기 위해 2019년 초 스마트시티추진단을 신설·운영하고 있다. 3월에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공모사업인 ‘CCTV 통합관제서비스 구축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전주시는 공모 선정으로 사업비 국비 6억원을 확보, 연말까지 총 12억원을 투입해 전주시 CCTV 통합관제센터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한다.

또 그간 개별적으로 운용돼온 국가 재난안전체계를 CCTV 통합관제센터를 중심으로 연계해 긴급한 상황에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시민안전망 5대 연계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 설치된 CCTV를 활용한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는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사회적 약자 지원 등이다.

유영문 전주시 시민안전담당관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기반과 경찰, 소방 출동 지원 등 협업체계 구축으로 각종 긴급 상황에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돼 신속하게 대응 할 수 있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국제안전도시의 명성에 맞게 전주시를 안전도시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