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챌린지 D-1] ⑩제주, 블록체인·전기차 인프라로 스마트아일랜드 구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4.29 17:00
정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도시 선정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국토교통부는 4월초 1차 후보지로 수원·인천·대전·광주·전주·창원·안양·부천·제주·안산 등 10개 도시를 선정했고, 30일 프레젠테이션 후 최종 6곳을 선정한다. 선정 도시는 2019년 사업비로 각각 15억원씩을 받아 스마트시티 사업을 펼친다. 2020년에는 6곳 중 1~2곳을 선정해 200억원을 지원한다. 지자체가 정부 예산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솔루션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셈이다. IT조선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최종 후보로 선정된 10개 도시의 주요 전략과 차별화 포인트 등을 분석했다. <편집자주>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19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친환경 스마트아일랜드 구현에 나선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지자체·민간기업·대학 등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 및 서비스를 발굴해 도시에서 발생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된다. 지자체와 시민, 민간기업 참여와 투자로 스마트시티의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스마트시티’를 본격적으로 구축키로 하고, 2018년 8월 스마트시티 전담팀을 구성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스마트시티 챌린지 선정을 위해 다른 지자체와 차별성으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민관 협력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보를 내세운다.

원희룡 지사는 블록체인이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원 지사는 24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테크앤배즈니스 서밋에서 "블록체인은 신분인증과 투표, 다양한 이력관리, 에너지, 개인 간 거래 등 스마트시티의 여러 분야에 적용될 수 있는 범용기술이다"며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시티와 개인정보보호 간 가치 충돌 문제와 다양한 도시문제를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해법을 모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 스마트시티팀 한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 수급이 가능하도록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 조성도 차별점이다"고 말했다.

이어 "데일리블록체인, 차지인 등의 중소기업과 주로 제주도 내 지역기업들과 협력하기로 했다"며 "다른 지자체는 대기업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했지만, 대기업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하다보면 도의 상황이나 입장이 반영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협력을 잘 할 수 있는 기업을 택했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