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매장, ‘브롤스타즈’ 5G 격투장으로 변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5.19 09:00
5G 열풍을 타고 SK텔레콤과 기업간 협업 마케팅이 활발하다.

SK텔레콤은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업체 슈퍼셀과 손잡고, 전국 100개 SK텔레콤 프리미엄 매장에서 ‘브롤스타즈’ 5G 체험존을 20일부터 7월말까지 공동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브롤스타즈는 여러 이용자가 가상 격투장에서 만나 3대3 등 다양한 형식으로 대전을 펼치는 실시간 모바일 슈팅게임이다. ‘브롤러’라는 캐릭터를 조작해 이동·공격하는 게임 방식으로 국내에서도 월간 이용자 1위를 기록했다.

SK텔레콤 모델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T월드 가산역직영점의 브롤스타즈 5G체험존에서 게임을 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브롤스타즈는 다자간 대전 게임 특성상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핵심이다. SK텔레콤과 슈퍼셀은 다수의 플레이어가 다른 장소에서 동시 접속해도 빠른 반응 속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네트워크를 이 게임에 접목했다.

양사는 전국 100개 매장에 3대씩 총 300대의 ‘LG V50씽큐’로 체험존을 구성했다. 이곳을 방문한 고객은 5G폰으로 브롤스타즈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와 스킨을 자유롭게 사용해 다른 체험존에서 접속한 고객과 대결을 펼칠 수 있다.

SK텔레콤은 체험존 오픈 기념으로 매장 내 체험 고객 전원에게 브롤스타즈 캐릭터 스티커와 배지 제공, 6월 8일부터는 브롤스타즈 게임 내 트로피 1000개 미션을 달성하고 체험존에 방문한 선착순 3만명에게 구글 플레이 5000원 상품권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국내외 다양한 게임사와 제휴해 5G 가입고객 대상으로 무료 데이터 및 게임아이템 혜택을 제공하는 ‘5GX 게임팩’을 출시했다. 또 롯데물산과 협업해 ‘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를 VR로 생중계하는 등 협업 마케팅을 전개 중이다.

양맹석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그룹장은 "5G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오프라인 체험으로 연결하고자 협업 마케팅을 기획했다"며 "5G네트워크 특성을 활용한 협업 문의가 이어지는 만큼 다양한 기업과 5G 생태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