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질병' 낙인] "게임 병가 내도 돼?” 반발 들불처럼 번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5.25 11:02 | 수정 2019.05.26 12:44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 질병코드 도입 에 게임업계와 지자체가 거세게 반발했다.

게임업계는 게임이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아니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각종 활동을 펼치고 있고, 지방자치단체도 WHO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다.

. / 트위터 갈무리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는 29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WHO의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도입에 대비한 위원회 출범식과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위원회는 출범식을 통해 WHO 질병코드 도입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도 공유할 예정이다.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위원회는 53개 공공기관과 협회 단체, 31개 대학 등으로 구성됐다.

위원회측은 "게임이 중독을 초래하는 원인이 아니라는 논거를 제시하고, 문화 콘텐츠 창작의 자유에 대한 억압, 게임에 대한 표현의 자유 제한 등에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다"며 "문제가 될 수 있는 게임 구조와 산업적 보완을 위한 대책 등 다채로운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WHO 질병코드 도입 반대 움직임에 지방자치단체도 힘을 더하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19일 WHO 게임 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부산시는 글로벌 게임 이벤트 ‘지스타'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광주에서도 WHO 질병코드 도입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거세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대전e스포츠협회,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대전지부 등과 WHO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네티즌 반응도 뜨겁다. "정신건강을 빌미로 게이머를 환자 취급하는 것에 분노한다", "게임하다 병가 내겠다", "여가 문화를 병으로 취급하는 것은 옳지않다" 등 WHO의 움직임에 대한 반대 의견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제72차 총회 B 위원회에서 ‘게임이용장애’가 포함된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을 만장일치로 통과했다.

WHO가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하면 한국 정부도 이를 받아들이겠다는 분위기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18년 열린 국정감사에서 "WHO가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으로 인정하면 이를 받아들이겠다"고 발언했다.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